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당첨자들에게 계약금 배액 배상 방침
LH 얼빠진 실수에…임대주택 당첨자 3명 계약 취소(CG) [연합뉴스TV 제공]
LH 얼빠진 실수에…임대주택 당첨자 3명 계약 취소(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황당한 실수로 공공임대주택에 당첨된 입주 예정자들의 계약이 취소되는 일이 발생했다.

22일 부동산 업계와 LH에 따르면 LH 순천권주거복지지사가 지난달 무주택 가구 구성원을 상대로 진행한 전세형 다세대 임대주택 공가 3가구 입주자(임대 10년 후 분양 전환 가능 조건) 선착순 모집에 당첨돼 계약까지 마친 이들은 최근 LH로부터 계약 무효화 통보를 받았다.

입주자 선정을 위한 추첨 과정에서 행정 실수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당시 현장에 나온 참여 인원은 51명이었지만, 추첨을 위해 준비된 공은 이보다 적었다.

이에 LH는 편의상 추첨에 부족한 공의 개수만큼 종이에 번호를 적어 추첨 통에 넣은 뒤 절차를 진행했다.

일부 참가자들이 추첨에 공·종이를 섞어 넣은 것은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민원을 제기했으나 LH는 이를 무시하고 당첨자들과 계약서까지 작성했다.

그러나 며칠 뒤 LH는 당첨자들에게 연락해 부득이하게 당첨 무효가 돼 재추첨을 진행해야 할 것 같다고 안내했다.

LH 측은 "절차상 하자가 있었기 때문에 계약서를 작성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당첨자들에게는 계약금의 배액을 배상하고 계약을 해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당첨자 가운데 일부는 이에 반발하며 법적 절차를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redflag@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박나래와 '나 혼자 산다'의 잦은 논란이 의미하는 것
☞ "나 너무 아팠어"…친구 계부에 성범죄 당한 여중생의 유서
☞ 루마니아 공여 공방…"백신거지·동냥" "망언·막무가내 트집"
☞ "택시인줄 알고 탔는데"…만취여성 성폭행 시도한 40대
☞ "주…스…좀…" 열흘 넘게 굶은 50대 男, 공무원이 발견
☞ "학교 가지마, 양치도 하지마" 곰팡이 핀 집서 5형제 키운 70대
☞ 아프간 피난민 한국 오나…"수용지로 한국 등 미군기지 검토"
☞ 익사 사고에 성폭행까지…1만명 모여 광란의 댄스파티
☞ "영상 뿌리겠다" 몸캠피싱 공갈단, 남성 33명에 1억여원 뜯어
☞ "여친 없는 건 다 네탓" 엉뚱한 분풀이 왜 계속될까[뉴스피처]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