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난해 8월 입주..3월에 두 건 거래
7년간 가장 비쌌던 '한남더힐'은 5위권에서 밀려
지난 7년간 전국 아파트 매매가 1위였던 한남더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년간 전국 아파트 매매가 1위였던 한남더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에서 새 초고가 아파트가 속속 등장하면서 지난 7년간 전국 최고 매매가 기록을 놓치지 않았던 '한남더힐'이 8년 만에 밀려났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국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PH129'(더펜트하우스 청담) 전용면적 273.96㎡로, 지난 3월 4일 115억원(14층)에 두 가구가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 아파트의 같은 면적은 지난달 7일에는 100억원(6층)에 주인을 찾았다.

이 단지는 청담동 옛 엘루이호텔 부지에 지하 6층∼지상 20층, 29가구, 1개 동 규모로 지어진 최고급 아파트로,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비싸다.

지난해 8월 입주를 시작했으며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사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유명해졌다.

PH129와 마찬가지로 지난해 입주를 시작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파르크 한남'은 이달 4일 전용 268.67㎡가 100억원(3층)에 팔려 올해 들어 한강 이북에 있는 아파트 중 가장 높은 매매가를 기록했다.

고급 빌라 전문 건설사인 장학건설이 작년 6월 완공한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6층, 17가구 규모다.

이 밖에 지난 5월 강남구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3차' 전용 265.47㎡(85억원·19층), 2월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43.201㎡(80억 원·1층)와 4월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 전용 245.2㎡(80억원·11층) 등이 올해 높은 가격에 팔린 아파트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 초고가 아파트 잇단 등장(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 초고가 아파트 잇단 등장(CG) [연합뉴스TV 제공]

앞서 한남더힐은 지난 7년 연속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가격에 매매된 아파트에 오른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분양해 올해 100억원을 넘겨 팔린 두 아파트에 밀려 올해 매매가 1위 수성이 어려울 것이 확실시된다. 한남더힐의 역대 최고가는 2019년 84억원(전용 244.749㎡)이다.

KB국민은행 주택 가격 월간 통계를 보면 지난달 서울 상위 20% 내 평균 아파트값은 21억6천36만원까지 뛰었다.

다만, 최근 2030세대 실수요자들의 매수와 매물 부족 현상으로 중저가 아파트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지난달 서울 아파트 5분위 배율(4.05)은 지난해 11월(4.04) 이후 가장 낮았다.

5분위 배율은 주택 가격 상위 20% 평균(5분위 가격)을 하위 20% 평균(1분위 가격)으로 나눈 값으로,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격차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2030 세대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빚내서 투자)로 서울 중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의 상향 평준화가 진행 중"이라면서도 "최상위 부유층들이 사는 초고가 아파트 가격은 '넘사벽'(넘을 수 없는 4차원의 벽)으로 오르며 자산 양극화와 공간의 부익부 빈익빈 마태효과(Matthew effect)가 심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고가아파트-저가아파트 가격차(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고가아파트-저가아파트 가격차(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redflag@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아프간 대통령, '죽기로 싸우겠다' 한 다음날 도망가버려"
☞ '백신 경시·반대' 보수 美방송인들, 잇달아 코로나로 사망
☞ 박나래와 '나 혼자 산다'의 잦은 논란이 의미하는 것
☞ "택시인줄 알고 탔는데"…만취여성 성폭행 시도한 40대
☞ '몰카안심존' 서비스 끝났는데…3년 넘게 허위광고한 야놀자
☞ "나 너무 아팠어"…친구 계부에 성범죄 당한 여중생의 유서
☞ '둥글게 둥글게' '고향의 노래' 동요·가곡 작곡가 이수인 별세
☞ "주…스…좀…" 열흘 넘게 굶은 50대 男, 공무원이 발견
☞ "학교 가지마, 양치도 하지마" 곰팡이 핀 집서 5형제 키운 70대
☞ "영상 뿌리겠다" 몸캠피싱 공갈단, 남성 33명에 1억여원 뜯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