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국토부 "드론 산업 성장 위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총 361부스 규모..서울 코엑스서 26~28일 3일간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 홈페이지 캡처. /뉴스1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 홈페이지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무인이동체 분야 혁신성과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 및 콘퍼런스가 열린다. 무인이동체란 자율주행 및 원격조종이 가능한 이동체를 말한다. 운용환경에 따라 드론·PAV, 주행로봇, 무인선박 등으로 구분된다.

국토교통부는 26일 '2021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UWC)'가 2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행사는 국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방위사업청이 주최하고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 한국무인이동체연구조합이 주관한다.

지난 2018년부터 산업부와 과기부가 추진해 온 국내 최초 무인이동체 전문 엑스포다. 혁신성과 홍보, 비즈니스모델(BM) 소개, 산학연 네트워킹을 통해 산업 활성화, 기업경쟁력 강화와 4차 산업혁명 기술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미래 산업' 및 '스마트 국방'의 비전 제시를 목적으로 한다.

특히 정부의 핵심 선도 분야인 Δ드론(활용서비스, R&D(석·박사)인력 양성 등) Δ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및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 Δ국방 무인체계(육해공군 무인이동체)를 주제로 선정했다.

올해는 국토부(26부스), 산업부(127), 과기부(70), 국방부(60) 등 정부 R&D 혁신성과 전시 부스와 민간기업의 홍보부스(58개사 78부스) 등 총 361부스(7281㎡) 규모의 '무인이동체 전시회'가 준비됐다.

국토부 홍보관(드론 기업 16개, 항공안전기술원)에서는 불법 드론 탐지(LIG넥스원), 드론 엔터테인먼트(유비파이), 자동 비행 드론 시스템(유시스) 등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 지원을 통해 개발한 국내 드론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토부는 드론 우수기술의 실증을 지원하고 이를 조기 상용화할 수 있도록 2018년부터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피자 배송 상용화를 성공시킨 '피스퀘어'를 포함한 13개 드론 기업을 선정해 다양한 실증을 지원하고 있다.

김동익 국토부 첨단항공과장은 "그동안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실증지원, 규제 완화, 공공분야 드론 활용 제고 등을 추진해왔다"면서 "앞으로도 드론 산업 성장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행사를 통해 더 많은 국민들이 드론을 체험하고, 더 많은 학생과 청년들이 드론을 통해 꿈을 실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maverick@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