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울산 근로복지공단 144명 중 116명 취득지역 떠나
"국민 눈높이에 불공정..다른 주거대책 모색해야"
충북혁신도시 © 뉴스1
충북혁신도시 © 뉴스1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혁신도시 특별공급으로 아파트를 받은 지방 공기업 임직원 3명 중 1명은 아파트를 취득한 후 해당 지역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김상훈 국민의당 의원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115곳으로부터 제출받아 정리한 '특공 수급자 거주 및 발령 현황'에 따르면, 2010년부터 올해 7월까지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 종사자 중 특공을 받은 것으로 추산된 인원은 8318명이다.

그중 퇴직자 737명을 제외한 현 재직자 7581명 중 해당 혁신도시를 떠나 거주하거나, 타지역으로 인사발령을 받은 인원이 2277명(30%)이다. 김 의원 측은 "주거 안정을 명목으로 아파트를 특별분양 받았지만, 3명 중 1명은 집을 팔고 떠난 셈"이라고 설명했다.

혁신도시 중 타지역 이주율이 가장 높은 곳은 경남 진주시였다. 진주에는 11개 기관 1717명이 특공을 받고 재직 중인데, 그중 664명(38.7%)이 경남 또는 진주를 떠나 다른 곳에서 거주·근무 중이었다.

전북 전주(9개 기관 444명 중 155명, 34.9%)와 울산(10개 기관 919명 중 311명, 33.8%)이 진주의 뒤를 이어 타지역 이주율이 높은 혁신도시로 조사됐다.

혁신도시 지역별 특공 수급 인원 현황(명, %). 김상훈 의원실 제공. /뉴스1
혁신도시 지역별 특공 수급 인원 현황(명, %). 김상훈 의원실 제공. /뉴스1

특공 인원이 100명 이상인 공공기관을 따로 뽑은 결과, 울산의 근로복지공단에서 특공을 받은 인원 144명 중 116명(80.6%)이 지역을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 김천의 한국도로공사(101명 중 76명, 75.2%)와 광주·전남의 한국농어촌공사(54.5%), 경남 중소벤처진흥공단(49.4%), 한국토지주택공사(47.3%) 등이 뒤를 이었다.

특공을 받고 1년 이내에 퇴직한 직원은 총 46명이었으며 그중 16명은 6개월 이내에 퇴직했다.

김 의원은 "공공기관 이전 초기, 재직자의 안정적 주거를 위한 특공 혜택은 불가피한 면이 있었지만, 현 상황에서 집은 받고 지역은 떠나는 것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볼 때 상당히 불공정하게 느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이전할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다른 방향의 주거 대책을 모색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maverick@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