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공공 주도 개발 신청했다 탈락
구역별 각각 용도지역 맞춰 준비
주변지역 연계 통합개발 가능성도
오세훈표 주택공급 정책의 핵심인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사업에 강남 일원동 단독주택 지역들이 대거 신청할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지역은 지난 2·4대책 당시 공공 주도 개발 사업에도 신청했다가 반려된 곳으로, 신속통합기획이 '마지막 기회'라는 절박감이 흘러나오고 있다.

■ 강남 한복판 재개발 가능할까

2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과 인접한 단독주택 밀집지역인 강남구 일원동 대청마을이 오는 29일 마감인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공모를 위한 주민 동의서 징구에 한창이다. 현재 B구역 30%, C구역 35%, D구역 40%, E구역은 25%가 넘는 주민 동의서를 징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구역이 최종 후보지로 선정되면, 공공이 주도하거나 지원했던 정비사업으로는 최초로 강남권을 포함하게 된다. 2000여 가구가 거주중인 강남구 대청마을은 정부가 올해 초 2·4대책을 통해 추진하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의 강남권 후보지로 유력하게 거론된 바 있다. 당시 강남구청의 추천과 더불어 주민 동의율이 10%를 넘기며 선정이 유력하다고 알려졌지만, 결국 5차 후보지 선정에서 탈락했다.

정비업계와 주민들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탈락 이유를 1종 일반주거지역과 주민 갈등으로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대청마을은 1종 일반주거지역을 대거 포함해 법적으로 고층고밀이 허용되지 않고, 정비사업보다는 주거환경 보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또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공공이 주도가 된 재개발로, 강남권 주민들의 반발이 거셀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신속통합기획 공모는 민간재개발을 서울시가 지원하는 측면이 강해 아직 표면적인 주민 갈등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또 공공주택 복합사업을 추진했던 기존 대청마을 D구역은 최근 1종 일반주거지역이 많은 E구역과 2종 주거지역이 많은 D구역으로 나눠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방창덕 대청1구역(일원동 673~686 일대·현 D구역) 민간재개발 추진위원장은 "현재 동의율은 40%로, 공모 마감 전까지 51%를 채우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서울시가 최근 2종 7층 규제를 풀며 2종 주거지역이 69.5%에 달하고, 공모 기준인 대지면적 5만㎡ 이하를 충족하는 만큼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대청마을 '통합개발' 주목

1종 주거지역이 집중돼 사업성이 낮다는 이유로 기존 D구역에서 분리된 대청마을 E구역도 '통합 개발'을 희망하며 공모를 준비하고 있다.

E구역 추진위 관계자는 "1종이라 사업성은 크게 좋아지지 않지만, 우리도 신청을 하게 되면 통합해서 재개발을 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감에 동의서를 모으고 있다"며 "지난 주말까지 25%를 모집했고, 공모 마감까지 30%를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시도 통합 개발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1종 주거지역은 종상향이 안되는 게 원칙이지만, 그간 사례를 볼 때 가능성이 전혀 없진 않다는 이유에서다.

서울시 관계자는 "강남구에서 사전검토를 거쳐 여러 구역 중 1곳만 올리면 그곳을 중심으로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주변 지역과 연계해 개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거나, 강남구청의 요청이 있을 경우 도시계획과와 선정위원회에서 '통합 개발'을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공모 당시 5만㎡이하라는 조건을 달긴 했지만, 이를 넘어서면 (재개발이) 불가능하다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