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광명·성남·인천 등 5곳 추가.."10% 동의율 선제 확보"
"올해 안에 19곳 예정지구 지정, 8곳은 본지구 지정까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2021.10.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2021.10.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정부가 2·4 공급대책 중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에서 1만8000여 가구, 17구역의 도심 내 주택공급 후보지를 추가 발굴했다고 발표했다.

국토교통부는 28일 기준 3080+ 민간제안 통합공모 선정 절차를 완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공재개발·재건축과 도심복합사업 등을 더한 도심 내 주택공급 후보지는 총 132곳, 15만여 가구에 달한다. 이 중 수도권이 서울 8만6000가구를 포함해 12만9000가구이며 전체 물량은 분당·판교·광교 등 신도시 3곳을 합한 16만 가구와 비슷한 규모다.

이번 민간 통합공모는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 있는 주택 공급을 위해 서울 이외 지역을 대상으로 주민이 직접 사업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7~8월 총 70곳에서 제안을 받았으며 사업성 평가를 거쳐 Δ경기 10곳 Δ 부산 2곳 Δ 인천·대구·대전 각 1곳 등 총 15구역, 1만7000가구의 후보지를 최종 선정했다. 또 각 구청의 제안으로 서울 강서구와 구로구 등 2개 구역이 추가됐다.

15개 구역을 사업유형별로 살펴보면 도심 복합사업 9곳, 공공정비 3곳, 소규모정비 5곳 등이다.

이날 추가된 후보지는 Δ경기 광명8구역 1396가구 Δ경기 성남 금광2동 3037가구 Δ인천 도화역 3240가구 Δ부산 부암3동 1442가구 Δ부산 장전역 2055가구 등이다.

광명 8구역은 2007년 광명뉴타운 23개 구역 중 하나로 재정비 촉진구역으로 지정됐으나 2008년 금융위기 이후 해제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재선정을 계기로 서울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과 인접한 구역 장점을 살려 직주 근접이 우수한 주거공간으로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성남 금광2동은 동 행정복지센터 북측 구역으로 노후 단독주택과 빌라가 밀집한 곳이다. 공공참여와 인센티브 도입으로 사업성을 개선하고 생활 SOC를 충분히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후보지들 대부분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사업구상을 마련하고 10% 이상의 동의율도 선제적으로 확보한 만큼 신속한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금까지 확보된 15만 가구의 주택 공급의 주민 동의 확보와 지구 지정 등 인허가 절차를 신속히 추진하고 이르면 2022년 말부터 사전청약을 시행해 공급을 조기화할 예정이다.

신규 후보지는 지자체 협의를 거쳐 세부 계획을 수립하고 용적률 상향, 수익률 개선 등 사업효과를 안내하기 위한 주민 설명회를 개최한다는 입장이다.

이미 선정한 후보지의 경우 도심복합사업 19곳 2만5800가구 후보지에서 3분의2 이상 동의가 확보됐으며 이번 주 중 증산4구역 등 4곳을 예정지구로 지정한다. 정부는 올해 안에 후보지 19곳에 대한 예정지구 지정을 마무리하고 이 중 8곳은 본 지구 지정까지 마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후보지 발표 후 9개월 만의 본 지구 지정으로 기존 재개발 사업에 비해 전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빠른 속도"라며 "사전청약 일정까지 고려하면 수요자가 체감하는 시차는 10년 이상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이번 후보지 발굴은 주민들께서 뜻을 모아 직접 제안을 해주셨다는 점에서 뜻깊다"며 "도심 공급의 패러다임을 물량·속도 측면에서 바꾸어 나가는 한편 도심 내 주택공급 시차를 최대한 단축하겠다"고 말했다.

1096pages@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