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시 도시계획심의 가결
우성7차 최고 35층 신축
강남 노후 재건축 빨라져
서울시 "정체된 재건축 사업
빨리 진행해 공급확대할 것"
서울시가 강남 핵심 입지 재건축의 신호탄을 쐈다. 개포지구 내 '마지막 퍼즐'인 개포우성7차 재건축 계획을 통과시키는 한편 대치우성1차 건축심의도 통과시킨 것이다. 강북에서도 '대어'인 동대문구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이 닻을 올렸다.

서울시는 지난 27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및 개포우성7차아파트 정비구역지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1987년 준공된 개포우성7차는 17개동 14층 802가구 규모로 지하철 3호선 대청역과 접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공공임대주택 165가구를 포함해 공동주택 1234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이 신축될 예정이다. 건폐율 50% 이하, 용적률 299.99% 이하, 최고 높이 120m 이하, 최고 층수는 35층 이하로 제한된다. 최종 건축 계획은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확정된다.

서울시 차원에서는 정비구역 지정과 건축 심의 등 두 단계가 가장 중요한데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김성보 주택정책실장은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지금까지 정체됐던 재건축 사업을 빨리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기존 가구 수 대비 1.54배 이상인 1234가구로 계획돼 앞으로 주택 공급과 장기전세 등 임대주택 공급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개포우성7차는 일원개포한신, 개포4차현대와 함께 '개포의 마지막 퍼즐'로 꼽힌다. 상대적으로 사업 진행 속도가 더뎠던 개포우성7차의 정비구역 지정안이 수정 가결되면서 강남 노후 단지의 재건축 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최근 조합설립인가를 마친 개포주공 5·6·7단지와 함께 이들 단지까지 정비사업을 마무리하면 개포지구는 2만여 가구의 신도시급 규모가 된다. 개포지구는 개포주공 1~8단지와 일원현대·일원대우를 포함한 일원동 일대 아파트로 이뤄져 있다.

3개 단지 중에서는 일원개포한신의 추진 속도가 가장 빠르다. 지난 8월 사업시행인가까지 받았다. 현재 지상 13층 4개동 364가구에서 지상 35층 3개동 498가구로 재건축할 계획이며 시공사 선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개포현대4차는 142가구 규모의 나 홀로 아파트다. 아직 안전진단을 통과하지 못했지만 가구 수가 200가구 미만이어서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 등에 따라 소규모 재건축을 추진하면 안전진단 등 각종 절차를 생략할 수 있다. 지난달에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단독 개발 방안에 대한 자문을 받기도 했다.

개포주공 2·3단지(래미안블레스티지·디에이치아너힐즈)와 일원현대(래미안개포루체하임)는 일찌감치 재건축을 마치고 입주까지 마무리했다. 8단지(디에이치자이개포)와 개포시영(개포래미안포레스트), 일원대우(디에이치포레센트)도 연이어 입주를 마쳤다. 4단지(개포프레지던스자이)와 1단지(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는 분양을 마친 상황이다.

또 서울시는 26일 건축위원회를 열고 동대문구 이문4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사업, 금천구 대한전선 용지 특별계획구역 주택건설사업, 강남구 대치우성1차아파트 재건축사업 등 3건에 대한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건축 심의 통과로 3개 지역에서 임대주택 1044가구를 비롯해 총 5243가구(분양주택 4199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임대주택의 경우 기존에 주력했던 소형 평형뿐 아니라 신혼부부가 아이를 키우면서 계속 거주할 수 있는 중형 평형의 '장기전세주택' 공급분(355가구)을 포함했다.

이번 건축 심의 통과로 주변 시세의 80% 이하 보증금으로 최장 20년까지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장기전세주택' 공급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대문구 이문4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사업은 총 3541가구 중 임대 830가구, 분양 2711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 중 임대는 행복주택 등으로 570가구, 장기전세주택으로 260가구를 공급한다.

강남구 대치우성1차아파트 재건축사업은 총 712가구 중 임대 86가구, 분양 626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며, 이 중 임대는 행복주택 43가구(전용 43㎡형)와 장기전세주택 43가구(전용 59㎡형)를 공급한다. 이 사업은 기존의 폐쇄형 단지 배치를 벗어나 담장을 걷어내고 작은 도서관, 다함께돌봄센터 등의 주민 공동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