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관광특구 인근에 짓다가 만 콘도미니엄이 13년째 철거도 못 하고 장기간 방치돼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도심 속 흉물' 파주 통일동산 콘도 방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심 속 흉물' 파주 통일동산 콘도 방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3일 파주시에 따르면 시공사인 A사는 2007년 11월 전체면적 20만3천여㎡에 119.0∼317.3㎡ 규모의 객실 1천265실을 짓는 휴양 콘도미니엄 건설 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이듬해 12월 공사가 33.46% 진행된 상태에서 중단됐다.

시공사와 시행사 B사는 2008년 8월 5일 파주시로부터 분양승인까지 받았으나 콘도 분양가격에 대한 이견을 보이다 시공사가 공사를 중단, 현재까지 공사를 재개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파주시는 국토교통부 방치건축물 정비 선도사업 공모에 참여해 이 건물들을 철거하려 했다.

시는 방치건축물 선도사업에 선정되면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건물을 철거한 뒤 기존의 관광휴양형 지구단위계획을 주거형으로 변경해 공동주택 건립 등 다양한 해결방안을 모색하려 했다.

그러나 시공사와 시행사 간 소송으로 이마저도 어렵게 됐다.

공모사업 참여를 위해선 시공사와 시행사 간 의견이 중요한데 처음에는 이들 업체가 파주시 안대로 공모사업에 참여키로 했다.

그러나 공사대금 청산 등이 합의되지 않아 소송으로 비화하면서 콘도미니엄 철거는 기약 없이 표류하게 됐다.

파주시는 부동산 투자이민제 지구 지정 추진 등 콘도미니엄 공사 재개를 위한 다른 방안도 모색했으나 역시 불발됐다.

'도심 속 흉물' 파주 통일동산 콘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심 속 흉물' 파주 통일동산 콘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동산 투자이민제는 지역에 따라 5억 원이나 7억 원 이상을 투자한 외국인에게 거주 자격(F-2)을 주는 제도다.

파주시 관계자는 "시공사와 시행사 간 소송 진행 과정을 지켜봐야겠지만, 철거 등은 계속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nsh@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한소희, '마이네임' 베드신 논란…"촬영 도중 알게 됐다"
☞ 서민 '홍어준표' 표현 논란…홍준표측 "호남 비하 망언"
☞ "4살 딸 130만원에 시집 보내 가족 연명"…참혹한 현실
☞ '오징어게임' 필리핀 배우 "한국 버스서 얼굴에 양배추 맞기도"
☞ 중국 SNS 달군 '하천에서 보물찾기'…실상은?
☞ "딸 심장은 뛰고 있겠죠"…뇌사 5세, 3명에게 새 생명
☞ "발에서 피가 났다" 탁현민이 전한 문대통령 순방 강행군
☞ "中, 확진 1명에 3만4천명 디즈니랜드에 갇히다니"
☞ 옛 여친 차량 추적하고 돌진 위협까지…50대 구속
☞ 아내 살해 의혹 40년만에 밝혀질까…부동산 갑부 기소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