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공항인근 기업엔 용역·건설 등 인센티브 부여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항공기 소음 측정 단위를 생활소음과 비교 가능한 엘디이엔 데시벨(LdendB)로 바꾼다. 공항 인근 기업엔 용역, 건설 등 각종 혜택도 준다.

국토교통부는 항공기 소음 단위 변경과 소음 피해지역 내 지역기업을 우대하는 내용이 포함된 '공항소음 방지 및 소음대책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9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이 공포되면 민간공항의 항공기 소음을 측정하는 단위가 2023년 1월 1일부터 현재 웨클(WECPNL)에서 도로, 철도 등 다른 교통수단이나 생활소음에서 사용하는 데시벨(dB)과 유사한 LdendB 단위로 변경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항공기의 주‧야간 최고소음도 및 횟수를 측정해 산정하는 웨클 단위는 주‧야간 시간대별 소음에너지의 평균을 측정해 산정하는 LdendB 단위에 비해 주민 체감도가 높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새로 도입된 LdendB 단위는 항공기 통과할 때 소음을 연속 측정해 소음에너지의 합을 구하고, 야간‧심야의 소음도를 가중(야간+5dB, 심야+10dB)하기 때문에 교통수단의 소음이나 생활소음 크기와 쉽게 비교할 수 있다.

국토부는 내년 중 지방항공청에서 추가 연구 등을 거쳐 새로운 소음단위를 적용해 피해지원사업을 하게 될 소음대책지역을 6개(인천, 김포, 김해, 제주, 울산, 여수) 공항별로 발표할 계획이다.

또 이번 개정안엔 공항 인근 소음대책지역이나 인근지역에 위치한 기업에 공항운영자 등이 시행하는 건설공사나 전기‧통신‧소방공사, 물품의 제조‧구매, 용역 계약을 다른 지역 기업보다 우대하는 내용도 담았다.

주종완 국토부 공항정책관은 "공항 주변의 소음피해 저감을 위해 항공기 소음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주민 수요 맞춤형 소음대책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h9913@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