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시의회, 김헌동 후보자 인사청문회
사진=안세진 기자
사진=안세진 기자
이르면 내년부터는 서울에서 ‘반값 아파트’를 볼 수도 있을 전망이다. 또 분양원가 공개를 통해 기존에 거품이 끼어 있던 아파트 가격이 전반적으로 꺼질 것으로 보인다. 김헌동 서울주택동시공사(SH) 사장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은 공약을 내걸었다. 서울시도 그의 공약 이행을 위한 제도적 개선에 들어간 상태다.

◇주요 쟁점은…강남 3억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10일 김헌동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다. 김 후보자는 쌍용건설에서 근무한 이후 1999년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회에 합류해 아파트값 거품빼기운동본부장,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 등으로 20년 넘게 활동해왔다.

청문회는 후보자의 주거복지 역량을 평가하는 시간이 됐다. 이에 김 후보자가 줄곧 주장해온 ‘강남 3억 아파트’, ‘반값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 등 주요 주택 정책에 대한 현실 가능성 등이 주요 쟁점이 됐다. 

앞서 김 후보자는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으로 주택을 공급하면 강남에 30평대 아파트를 3억원에 공급할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김 후보자는 “집값 안정을 위해서는 여러 가지 정책 실행이 필요하다”며 “우선 양질의 주택이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꾸준히 공급돼야 시민 불안이 해소될 것”이라며 주택용지 확보와 공공주택 확대 지침을 밝혔다. 

또 그는 분양원가 공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2007년부터 5년동안 SH공사가 공개한 분양원가와 분양가는 다른 공기업과 민간 아파트 분양가에 영향을 줬고, 서울 지역의 아파트값 거품이 제거될 수 있게 했다”며 지난 10년간 아파트 건설원가 등 시민이 요구하는 자료들을 온라인상에 상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헌동 SH사장 되나

시의회가 인사청문회 결과 김 후보에 ‘부적격’ 의견을 내더라도, 서울시는 곧바로 임명 절차를 밟을 수 있다. SH 사장 공백이 6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어 시의회가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를 반대하더라도 오 시장이 사장으로 임명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김 후보자의 내정을 어느 정도 암시라도 하듯 SH공사는 이날 ‘5대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반값 아파트 공급을 골자로 하는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내놨다. 여기에는 김 후보자가 말한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을 포함해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등의 방안이 담겼다.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은 토지는 SH공사 등 시행사가 소유하고 건물만 분양하는 방식이다. 아파트 원가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땅값이 빠져 분양가가 반값 수준으로 낮아질 수 있다.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입주할 때 토지나 건물 지분의 일부(20~25%)를 내고 20~30년 거주하면서 나머지 지분을 순차적으로 매입하는 방식이다. 소득은 있지만 자산이 충분하지 않은 무주택 실수요자의 초기 자금 부담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또한 시는 김 후보가 꾸준히 요구해 온 분양원가도 공개하기로 했다. 공공주택 분양원가 공개항목을 61개에서 71개로 확대하고, 과거 10년 내 착공단지의 분양원가까지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