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지난 6월 광주 건물 붕괴 참사 이후 불법 하도급에 대한 관리·감독이 강화됐지만, 건설 현장의 불법 관행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20일까지 공공공사 현장 136곳에 대해 특별실태점검을 벌인 결과 46곳(34%)에서 불법 하도급 사례가 적발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종합·전문건설업 간 상호시장 진출 허용 이후 종합건설사업자가 도급받은 전문공사 현장 중 불법하도급이 의심되는 현장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지난 6월 재개발 철거건물 붕괴 참사로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학동 건물붕괴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월 재개발 철거건물 붕괴 참사로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학동 건물붕괴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올해부터 공공공사를 대상으로 종합·전문건설업 간 칸막이식 업역 규제를 허물면서 상호시장 진출을 허용한 경우 도급 금액의 80% 이상을 직접 시공하도록 했다.

다만 발주자의 사전 서면 승인이 있거나 신기술·특허 등을 갖춘 업체에는 도급 금액의 20% 범위에서 하도급이 가능하도록 예외를 뒀다.

국토부는 이번 점검에서 상호시장 진출이 허용된 상당수의 공사 현장에서 직접 시공 원칙이 지켜지지 않고 불법 하도급이 이뤄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불법 하도급으로 적발된 46개 업체 중 43곳은 도급 금액의 80% 이상 직접 시공 원칙을 지키지 않았고, 이 가운데 15개 업체는 발주자의 사전 서면 승인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3개 업체는 도급금액의 20% 범위에서 하도급을 줬으나 발주자의 사전 서면 승인은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부는 적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하고 해당 행위가 형사처벌 대상이 되는 경우 고발 조치하도록 했다.

지자체는 위반 업체에 1년 이내 영업정지 또는 과징금(위반 하도급 금액의 30% 이내)을 부과할 수 있다. 형사처벌 대상이 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우정훈 국토부 건설산업과장은 "내년부터는 민간공사에 대해서도 종합·전문건설업 간 상호시장 진출이 허용되는 만큼 주요 현장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실태 점검을 실시하고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SBS '골 때리는 그녀들' 편집조작…해설 배성재·이수근도 뭇매
☞ 김건희, 허위이력 논란 직접 대국민 사과키로…금명간 회견할 듯
☞ 추위 속 방치되던 지적장애인 구조…집에선 아버지 시신 발견
☞ "맘대로 닭 씻냐" 캠핑장서 냉동 닭으로 아내 때린 남편
☞ 인니 이끌고 스즈키컵 결승 신태용 "천당과 지옥 오갔다"
☞ 2021 KBS 연예대상에 문세윤…"상의 무게 이겨내 보겠다"
☞ 백상아리 공격에 서퍼 사망…성탄절 전날 숨진 채 발견
☞ 방탄소년단 RM·진 코로나19 확진…슈가 이어 3명째
☞ 길바닥 동전 모아 기부 시작한 환경미화원…"15년간 8천만원"
☞ 돌진 승용차 치여 숨진 할머니 휴대전화엔 온통 손녀 사진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