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홍은13구역 분양, 공릉·광운대 역세권 사업 등
19일 고용노동부와 경찰 관계자들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9일 고용노동부와 경찰 관계자들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이 전국 각지에서 참여하고 있는 개발 사업의 표류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산은 광주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 이후 건설업계 퇴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일단 아파트 시공사인 현산에 대한 신뢰도 하락으로 상반기 분양 예정 단지들의 일정 연기는 어느 정도 불가피해 보인다. 개발 사업 관계자들과 분양 단지들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피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현산은 올해에만 광운대 역세권 개발사업, 용산 철도병원용지 개발사업, 공릉 역세권 개발사업, 김해 데이터센터사업 등의 첫 삽을 뜰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장 1년8개월의 영업정지, 등록말소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모든 사업들이 안갯속으로 빠져드는 모습이다. 각 사업지 지자체들은 현산에 대한 행정처분 결과를 주시하며 그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서울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잠실 MICE 사업), 인천 청라의료복합타운 등 현산이 컨소시엄으로 참여 중인 복합개발사업도 마찬가지다. 청라의료복합타운은 그나마 최종사업자로 선정된 상태이지만 잠실 MICE사업은 우선협상대상자로만 선정된 상태라 특히 위태롭다. 행정처분 수위에 따라 그 지위가 박탈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행정처분에 따른 시행·시공사 지위 영향 등을 고려해봐야 한다"면서 "일단 처분 결과를 기다려보고 설사 문제가 없더라도 여론상 사업을 즉각적으로 밀어붙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9일 고용노동부와 경찰 관계자들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현장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19일 고용노동부와 경찰 관계자들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현장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현산이 수주해 분양을 앞둔 단지들은 분양 일정에 차질이 예상된다. 아이파크 분양캘린더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 ‘홍은제13구역 아이파크(가칭)’는 2월 분양 예정이었다. 홍은13구역은 세 차례 시공사 교체 끝에 2020년 현산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계획대로라면 다음 달 분양에 돌입한 뒤 늦어도 내년 하반기에는 입주를 시작해야 한다.

하지만 아직 현산의 징계수위가 결정되지 않아 사업 자체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분양이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 홍은동의 A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분양가 산정 문제에 현산 이슈까지 겹쳐 조합에서 분양 일정을 미루는 것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현산에 대한 징계수위가 확정되기 전까지 인허가권자인 구청이 분양 승인을 내줄지 의문"이라며 "아이파크 브랜드 추락, 회사 이미지 훼손으로 시공사를 보증으로 하는 중도금 집단대출도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홍은13구역뿐 아니라 3월과 4월 각각 분양이 예정된 수원아이파크 시티와 이문3구역 주택재개발 구역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현산의 향후 거취에 따라 분양 일정이 뒤로 밀리거나 분양 연기로 인한 입주 시기 지연이 불가피해졌다. 분양을 염두에 두고 전세 계약 일정을 조율한 입주 대기자의 계획도 꼬이는 등 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