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공작아파트 재건축 예시도. 사진 서울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공작아파트 재건축 예시도. 사진 서울시

준공 후 40년이 넘은 노후 아파트가 밀집한 여의도에서 첫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단지가 나왔다.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축물 연면적 비율) 490%, 49층 규모로 재건축돼 여의도에서 초고층 아파트 시대가 열리게 됐다. 그동안 추진과 중단을 수차례 반복했던 여의도 아파트 재건축 사업 진행이 탄력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17일 제9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영등포구 여의대로6길 17번지 일대 '여의도 공작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 및 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했다. 여의도에서 재건축을 추진하는 준공 40년 이상 아파트 16개 단지(7746가구) 가운데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것은 공작아파트가 처음이다. 여의도 내 아파트 단지 중에서 시범·광장·목화 등 11개 노후 단지가 포함된 여의도 아파트지구의 경우 정비구역으로 간주하는 규정이 아직 남아 있지만, 현행 도시정비법에 따르면 정비계획을 따로 수립해 심의를 받아야 한다.

공작아파트는 초원·서울·진주·수정 아파트와 함께 여의도 상업지역에 위치해 있다. 1976년 입주를 시작한 노후 아파트로 현재 373가구(최고 12층)가 산다. 이번 서울시의 정비구역 지정을 통해 공작아파트는 최고 49층에 582가구 규모로 재건축할 계획이다. 상업지역이라 금융업무시설 등도 함께 들어선다. 용적률은 267%에서 490%로 늘어난다. 다만 시는 이번 심의에서 공공보행통로를 조성하고 공공주택은 1∼2인 가구 수요가 많은 도심 특성을 고려해 평형을 조정하도록 하는 등 사업계획 승인 전까지 추가 보완하는 조건으로 재건축 계획을 승인했다.

서울에서도 노후도가 특히 심한 여의도 일대 아파트 단지는 2006년 오세훈 시장 시절에 통합 개발이 추진되기도 했지만, 기부채납 비율 등에 관한 이견과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흐지부지됐다. 또 2018년 7월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이 '여의도 통개발(마스터플랜)' 발표 이후 집값이 급등하면서 제동이 걸렸다.

이후 이렇다 할 진척을 보이지 못하다 지난해 4월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분위기가 반전됐다. 오 시장은 지난 3월 최상위 도시계획안인 '2040 서울플랜'(서울도시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여의도를 3대 도심으로 지정했다. 그동안 한강 변 재건축을 가로막아온 '35층 룰'도 폐지하기로 했고, 용도지역 개편을 통해 건물 높이와 용적률 등을 더 유연하게 적용하기로 했다. 재건축 사업성이 크게 올라가면서 사업 추진에도 속도가 붙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1971년 지어진 여의도 시범아파트는 지난해 11월 서울시가 추진하는 신통통합기획(신통기획)을 신청했다. 신통기획은 민간 재건축·재개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서울시가 정비계획 수립 초기 단계부터 각종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제도다. 정비구역 지정까지 통상 5년 이상 걸리는 시간을 2년으로 단축할 수 있어 사업 속도가 빨라진다. 서울시는 172%인 시범 단지의 용적률을 400%까지 끌어올려 최고 60층으로 짓는 계획안을 마련했다. 이런 계획을 적용하면 기존 1584가구는 2400여 가구로 재건축된다.

1975년 지어진 한양아파트(588가구)와 삼부아파트(866가구)도 잇따라 신통기획에 합류했다. 한양아파트의 경우 최고 50층짜리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광장아파트도 최근 토지소유자 절반 이상(63.5%)의 동의를 받아 조만간 서울시에 신통기획을 신청하기로 했다. 화랑·장미·대교 3개 단지는 통합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한강 변에 붙어 있는 데다 상업지역에 위치한 서울아파트는 '건축법'에 의한 재건축을 시도하고 있다. 수정아파트와 진주아파트는 재건축 정밀안전진단까지 통과한 상태다.

서울 여의도의 대표적 노후 단지인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를 각각 최고 60층, 50층 높이의 초고층 단지로 재건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지난 7일 서울시와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달 28일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신속통합기획 초안을 공개했다. 사진은 8일 서울 여의도 시범아파트 모습. 2022.5.8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의 대표적 노후 단지인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를 각각 최고 60층, 50층 높이의 초고층 단지로 재건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지난 7일 서울시와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달 28일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신속통합기획 초안을 공개했다. 사진은 8일 서울 여의도 시범아파트 모습. 2022.5.8 [연합뉴스]


박합수 건국대 부동산대학원 겸임교수는 "그동안 말만 무성했던 여의도 개발의 신호탄이 터진 것"이라며 "재건축 대상이 8000여 가구로 규모가 상당히 큰 데다 체계적으로 개발이 될 경우 상업지역 수준의 고밀 개발도 가능해 여의도가 명실상부한 서울의 맨해튼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