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과거 국제금융중심지로 복합개발 '좌초'
정비사업 정상화, 주택공급확대 맞물려 속도
'신통기획' 동참 증가 등 여의도 개발 가속화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47년 된 서울 여의도 공작아파트를 신호탄으로 여의도 일대 다른 재건축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정비사업 정상화를 통한 주택공급 확대 기조가 이어지면서 여의도 재건축 시계가 빨라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여의도 재건축 사업 속도 `신호탄` 되나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 및 정비구역 지정안`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 심의를 통과하면서 현재 4개 동·373가구(최고 12층)인 여의도 공작아파트는 최고 50층에 582가구 규모로 재건축 된다. 여의도에서 도시 및 환경정비법(도정법)에 따라 진행되는 재건축 정비사업 가운데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공작아파트가 처음이다. 현재 여의도 노후 단지들 중 정비계획안이 시 도계위를 통과한 사례는 없다.

재건축 이후 여의도 공작아파트 조감도. (사진=서울시)
재건축 이후 여의도 공작아파트 조감도. (사진=서울시)
앞서 고 박원순 전 시장 시절인 2018년 두 차례나 시 도계위에 상정됐지만, 심의에서 모두 `보류` 판정을 받았다. 영등포·여의도 도심 내 상업지역 개발 계획의 방향성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당시 서울시는 국제금융중심지로 발전시키기 위해 여의도 일대 재구조 방안을 추진하려 했지만, 집값 급등 등 부작용이 나타나자 한 달여 만에 계획을 접었다.

업계 안팎에선 공작아파트를 시작으로 여의도 아파트 재건축 사업이 가속화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정비사업 정상화를 통한 주택 공급 계획과 맞물리면서다. 정부는 지난 16일 주택공급계획을 발표하며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정상화를 통한 도심 주택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여의도 한 재건축 추진위 관계자는 “노후도와 사업성이 높지만 한강 변 상업지구에 위치한 유일무이한 아파트 지구이기 때문에 그동안 공공성과의 저울질 속에서 미뤄졌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시내 빈 땅이 없는 만큼 남아 있는 여의도와 용산 개발을 통해 주택 공급과 복합개발이 빠르게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의도 전경. (사진=뉴스1)
여의도 전경. (사진=뉴스1)
`신통기획` 통해 사업 속도↑

현재 여의도에는 총 22개 단지 중 16개 단지가 준공 40년이 지났다. 이 중 15개 단지가 재건축을 추진 중이다.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 등은 오세훈표 정비사업 패스트트랙 정책 `신속통합기획`에 참여하며 속도를 높이는 중이다.

시범아파트는 1972년 준공돼 지어진 지 50년 지났다. 2017년 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고 신탁 방식으로 재건축을 추진해 왔으나 이듬해인 2018년 시 도계위에서 보류 결정을 받아 사업이 중단됐다. 그러다 지난해 말 신통기획 단지로 적용되며 사업이 다시 진행되고 있다.

인근 한양아파트도 최고 50층 높이로 탈바꿈할 것으로 보인다. 1975년 준공돼 올해 47년 된 한양아파트는 현재 12층(588가구)에서 50층(1000가구 이상) 규모 대단지를 신축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다. 기존 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지역을 조정해 600% 이하 용적률을 적용했다.

두 아파트 외에도 삼부아파트도 최근 신통기획에 참여했다. 삼부아파트는 최고 15층 10개 동에 866가구 규모로 1975년 준공된 노후 아파트다. 삼부아파트 역시 50층에 가까운 초고층 아파트 재건축을 추진 중이다. 최근엔 광장아파트도 신통기획에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재건축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신수정 (sjsj@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