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8월까지 주택 매매거래량 38만 여건…지난해 동기보다 47.7%↓

1일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30일 낸 '8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모두 38만539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73만7317건에 비해 47.7% 줄었다. /더팩트 DB
1일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30일 낸 '8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모두 38만539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73만7317건에 비해 47.7% 줄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올해 8월까지의 주택 거래가 1년 전 대비 절반으로 줄었다. 정부의 규제 완화에도 고금리 기조와 자산 하락 우려 등에 따라 주택 매매거래량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30일 낸 '8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모두 38만539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73만7317건에 비해 47.7% 줄었다.

특히 수도권 거래가 크게 줄어 15만4448건으로 57.3% 급감했다. 서울은 4만3818건으로 53.8% 줄었다. 지방 거래량은 38.5% 감소한 23만943건을 나타냈다.

정부가 지난달 21일 세종을 제외한 지방 전체를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하는 등 규제지역을 대폭 풀었음에도 부동산 거래가 활발해질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발표에 따르면 이번 주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4.8로 지난주(85.9)보다 1.1포인트 내려갔다. 이는 2019년 10월 둘째 주 조사 이후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8.5로 3년 3개월 만에 최저치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중개업소 대상 설문조사와 인터넷 매물 건수 조사 등을 통해 수요와 공급을 지수화한 지표다.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의미다.

또한 정부가 허용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기간에 집을 팔려는 수요로 급매물이 늘고 있지만 추가 금리 인상 예고로 인해 매수세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고금리 기조가 이어진 탓에 반전세나 월세를 선호하는 세입자가 늘어난 반면, 집을 팔 수 없어 매매를 전세로 돌리는 집주인들이 생겨나면서 전세 매물이 임대차 2법(전월세상한제·계약갱신청구권제) 시행 이전 수준으로 늘어났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4만107건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이 4만 건을 넘은 것은 2020년 7월 25일(4만324건) 이후 약 2년 2개월 만에 처음이다.

한편, 주택 거래 급감으로 지방정부 세수에도 비상이 걸렸다. 경기도의 경우 올 들어 1~7월 부동산 거래가 21만553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6만5390건보다 41.0% 줄면서 부동산 거래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취득세 수입이 5조4224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6조5236억 원)와 비교해 16.9% 줄어든 액수다.

pkh@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