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기획보고서 '부동산에 대한 국민의 생각과 정책에 대한 평가'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8명은 내 집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88%)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견고한 의지는 보유세가 오르거나 금리가 높아져 대출이자 부담이 커지는 경우 등 '내 집 마련'으로 인한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는 위축됐다./사진=뉴시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기획보고서 '부동산에 대한 국민의 생각과 정책에 대한 평가'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8명은 내 집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88%)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견고한 의지는 보유세가 오르거나 금리가 높아져 대출이자 부담이 커지는 경우 등 '내 집 마련'으로 인한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는 위축됐다./사진=뉴시스

고금리 여파가 이어지며 부동산 시장이 침체에 빠진 상황에서도 국민 10명 중 8명은 부동산 가격의 등락과 관계없이 '내 집'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주거비 부담이 늘면 주택 소유 의지가 약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은 전국 집값에 대해 '여전히 높고 더 떨어져야 한다'고 응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는 최근 기획보고서인 '부동산에 대한 국민의 생각과 정책에 대한 평가'를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월27~30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최대허용 오차는 ±3.1%포인트(p)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내 명의의 집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응답자 10명 중 8명은 "그렇다"(88%)고 답했다. 주택 보유에 대한 응답자들의 의지는 '주택가격이 오르지 않는 상황'(85%)이나 '매매가격에 비해 전세가격이 현재보다 더 낮아지는 상황'(81%)을 가정했을 때에도 견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리서치 관계자는 "부동산 투자를 통한 차익을 기대할 수 없음에도 자기 소유의 주택을 마련해야 한다는 사람이 많다는 건 결국 실거주 차원에서 '내집 마련'의 필요성을 느끼는 이들이 늘었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의지는 집을 사며 경제적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위축됐다.

'내 소유의 집이 있어야 한다'는 질문에 대한 응답은 보유세가 인상되는 상황을 가정하자 61%, 금리가 더 높아져 대출이자 부담이 커지는 상황에서는 47%로 각각 떨어졌다.

한국 전체 집값에 대해 '지금보다 떨어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10명 중 7명(70%)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본인 거주지 집값에 대해서는 '비싸다'(42%) '적당하다'(30%) '싸다'(27%) 순으로 답했다. 살고 있는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높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 상황이나 부동산 호황기로 불렸던 2021년(66%)에 비하면 크게 떨어졌다.

6개월 후 거주지 집값에 대해서는 변화가 없거나(46%) 집값이 더 내릴 것(38%)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부동산 가격 급등기인 2020년부터 2021년 집값이 그대로일 것이라는 응답은 37%, 40%였던 반면 지난해와 올해는 13%와 17%에 그쳤다.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은 2020~2021년에는 9%, 10%에 그쳤으나 2022년에서 2023년에는 36%, 38%로 대폭 올랐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중에선 지난 1월에 발표한 규제 완화책을 중심으로 양호한 평가가 이어졌다. 세부정책별 찬성 비율은 ▲재산세 부담 경감(54%) ▲중도금 대출 규제 폐지특별공급 요건 완화(51%) ▲청약 제도 수정(51%) ▲부동산 규제지역 해제(49%) ▲전매제한 완화실거주 의무 폐지(46%) ▲종합부동산세 부담 경감(45%) 순이다.

시장 규제에 대한 질문엔 '지금보다 완화'해야 한다고 응답한 이들이 39%, '지금 정도면 된다'가 24%였으며 '강화'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7%였다. 보유 주택 유무에 다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방향성을 물은 결과 무주택자보다는 유주택자에게(51%), 1주택자보다는 다주택자에게(55%)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국리서치 관계자는 "무주택자와 1주택자 모두 '1·3 부동산 대책'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표하지 않았음에도 한 목소리로 '정책이 다주택자에게 유리하다'고 총평한다는 점은 정부가 풀어야 할 당면과제로 보인다"고 전했다.

정영희 기자 chulsoofriend@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