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동아일보]

롯데쇼핑과 세계 최대 가구업체인 이케아가 손잡고 경기 광명시 역세권 용지에 복합쇼핑몰을 만든다. 롯데쇼핑은 스웨덴 가구업체 이케아와 광명 역세권 대지를 공동 개발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2월에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케아는 2011년 말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경기 광명시 일직동에 있는 대지 7만8198m²(약 2만3655평)를 사들였다. 롯데쇼핑은 이케아의 한국 1호 매장과 코스트코가 들어서고 남는 땅을 임대해 복합쇼핑몰로 개발할 계획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구체적인 임차 기간과 임차료는 협의하고 있다"며 "백화점보다는 아울렛, 영화관, 푸드코트 등이 들어가는 복합쇼핑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통업계는 이케아, 코스트코, 롯데 아울렛 등이 한꺼번에 들어서면 서울 소비자들이 몰려 광명시 상권이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이케아의 한국 진출에 대해 국내 가구업계와 지역 사회 일부가 반발하고 있어 언제 복합쇼핑몰이 문을 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케아는 당초 지난해 10월 건축 인허가 받는 것을 끝내고 2014년 개장할 계획이었지만 국내 가구업체와 광명시 상인들의 반발로 광명시로부터 아직 건축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