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부동산X파일]임대계약 만기로 신탁회사서 명도소송

[머니투데이 김유경기자][[부동산X파일]임대계약 만기로 신탁회사서 명도소송]

그래픽=강기영

  #서울 강남의 한 소형빌딩에서 상가를 임차한 A씨는 지난해 보증금 1억원을 반환받지 못한 채 길거리로 쫓겨날 뻔했다. 신탁회사가 제기한 명도소송에서 졌기 때문이다. 8개월간의 소송전을 벌인 끝에야 지난 2월8일 일부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었다.

 부동산 담보신탁시 임차인 보증금에 대한 보호장치가 없어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013년 4월 강남의 한 소형빌딩을 재건축하기 위해 대출을 받아 건물을 매입한 B씨는 채권자의 권유로 부동산신탁회사에 담보신탁을 맡겼다.

 문제는 B씨가 이 건물 외에는 자산이 전혀 없는 터라 임차인에게 보증금을 주지 못한 것. 그해 5월 중순 임대계약 만기가 지났지만 임차인 A씨는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했기 때문에 상가를 비울 수 없었다.

 하지만 신탁회사는 A씨를 상대로 상가를 비워달라는 명도소송을 제기했다. 명도소송이란 계약만료 등 점유할 수 있는 권리가 없어졌음에도 임차인(A씨)이 부동산을 비워주지 않을 때 소유주가 제기할 수 있는 소송이다.

 1심 결과는 신탁회사의 승소였다. B씨가 대출을 받기 위해 신탁회사에 소유권을 이전했기 때문에 신탁회사는 임대계약 만기가 지난 임차인 A씨에게 명도이전을 요구할 수 있다. 반면 보증금 반환의무는 신탁회사가 아닌 B씨에게 있다.

 통상 임차인(A씨)은 동시이행항변에 따라 보증금을 받지 못하면 상가를 비워주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임차인 A씨의 경우 건물 소유주(B씨)가 신탁회사에 소유권을 이전하면서 보증금을 받을 곳과 명도요구를 받는 곳이 이원화돼 보증금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상가를 비워줘야 하는 상황이 된 것.

 임차인 A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항소했다. 신탁회사에 대한 손해배상을 담보하기 위한 공탁도 했다. 재판부는 2심에서 임차인의 손을 들어줬다. A씨는 소송을 진행한 8개월 동안의 월세 3000만원을 제한 나머지 보증금 7000만원을 반환받았다. 임차인이 억울한 상황이란 점을 감안, 강제 임의조정이 이뤄졌다는 게 사건 관계자의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임차인에게 불리한 상황이라고 판결도 나왔지만 담보신탁 계약시 임차인 보호를 위한 장치가 필요하다"며 "임차인이 피해를 보는 이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신탁회사가 보증금 반환의무도 갖는 특약이 의무화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A씨의 경우 소송이 끝난 후 월세를 제하고도 받을 수 있는 보증금이 남았지만 보증금이 적거나 소송이 길어질 경우 소송에서 이기더라도 돌려받을 수 있는 보증금이 거의 남지 않을 수 있다. B씨도 소송이 길어질수록 금융비용 확대 등 사회적 비용이 크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日언론 "아사다 마오, 은퇴하고 싶어도 못할 것" "가출여고생인데 재워주실 분?" "여자인증 돼?" 이상화-모태범, 동계체전 500m 기권… 이유가? "美 유력 칼럼니스트 '소트니코바 金 ISU 음모'"? 진실은··· ISU, 김연아 논란 항의글 '임의 삭제'.. 누리꾼 '분노↑'

머니투데이 김유경기자 yunew@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