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데일리안 = 박민 기자]

아파트 이름이 갈수록 길어지고 있다. 건설사 이름이 곧 아파트명이 됐던 시대를 지나 브랜드가 도입되고, 최근에는 단지 특징을 강조한 '펫네임(Pet name)'까지 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114가 전국 1만6342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준공시기별 아파트 이름의 평균 글자수를 결과, 1979년 이전은 평균 '3자'에 불과했다. 그러나 1980년대는 '3.5자', 1990년대는 '4.2자' 등 아파트 글자수가 점차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파트 브랜드가 본격적으로 도입된 2000년대에는 평균 '6.1자'로 늘었다. '삼성래미안'을 필두로 '대림e-편한세상', 'GS자이', '대우푸르지오' 등의 브랜드 아파트가 속속 등장했고, 2010년 이후 아파트는 평균 '8자'로 35여 년새 글자수가 2.7배나 늘었다.

19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아파트 이름은 지역명이나 건설사의 이름을 붙이는 것이 주를 이뤘다. 그러다 보니 현대아파트, 쌍용아파트 등 아파트 이름도 짧고 단순했다.

그러다 1998년 분양가 자율화 이후 아파트 품질이 중요시되고 공급자 중심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시장이 변화하면서 아파트 브랜드가 도입, 길어지기 시작한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건설사들이 단지 특성을 애칭으로 표현한 '펫네임'을 마케팅에 활용하면서 아파트 이름이 더 길어지고 복잡해지는 추세다.

기존 브랜드의 앞이나 뒤에 '센트럴', '리버포레', '에듀', '스카이' 등의 펫네임을 붙이는 것으로, 아파트 이름만 보고 입지와 교통여건, 주변환경, 단지의 성격 등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또 택지지구나 대규모 재건축·재개발 사업지의 경우 건설사간 컨소시움을 구성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 두 개 이상의 건설사 브랜드가 붙으면서 아파트 이름이 길어지기도 했다.

현재 전국에서 이름이 가장 긴 아파트는 파주시 '가람마을10단지 동양엔파트월드메르디앙'이다. 뒤를 이어 화성시 '나루마을월드메르디앙반도보라빌2차', '남양주시 해밀마을5단지반도유보라메이플타운' 등 아파트 이름이 20자에 육박하는 단지도 적지 않다.

이 같은 아파트 브랜드 도입은 건설사 위주에서 벗어나 위탁사, 시행사, 도시공사 등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한국토지신탁은 2003년 초 아파트 브랜드 '코아루'를 런칭하며 신탁사 최초로 아파트 브랜드를 사용했다. 코아루는 아름다운 집을 의미하는 말로 특히 충청권에서는 '코아루' 브랜드 파워가 강해 시세로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도 내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천년나무'를 아파트 서브 브랜드로 선정하고, 지난 3월부터 메인 브랜드인 'LH'와 병행 사용하고 있다.

경기도시공사는 아파트 브랜드 '자연&'(자연앤)은 지난 2005년부터 사용되기 시작했고, 지난달 19일에 위례신도시에서 공급한 공공분양 아파트 '위례 자연앤자이e편한세상' 이 대표적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브랜드 파워가 있는 아파트와 아닌 아파트의 분양실적이 차이가 나기 때문에 신뢰성 있는 회사에서 만든 인지도 높은 브랜드가 분양에서 중요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