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분석…3월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 2월比 감소
연립ㆍ단독은 각각 되레 늘어…대출강화ㆍ시장 불확실성에 머물기로
아파트 공급과잉과 고분양가도 한몫…거래 감소에 일정부분 영향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수도권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에 따른 대출심사 강화로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줄었지만, 다세대ㆍ연립과 단독ㆍ다가구 등 일반 주택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준전세 거래 증가 등 금전적 부담에도 수요자들이 ‘눌러앉기’를 택했다는 의미다.

집값이 떨어질까 사기도 망설여지지만, 더 큰 문제는 대출이다. 목돈이 없는 서민들이 연립ㆍ다가구를 선택하는 이유다. 매매도 꾸준하지만 전월세에 눌러앉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사진=123RF]
집값이 떨어질까 사기도 망설여지지만, 더 큰 문제는 대출이다. 목돈이 없는 서민들이 연립ㆍ다가구를 선택하는 이유다. 매매도 꾸준하지만 전월세에 눌러앉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사진=123RF]

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1만5538건으로 2월보다 16%(1만7984가구) 줄었다.

반면 아파트 이외 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되레 증가했다. 다세대ㆍ연립은 1만858가구, 단독ㆍ다가구는 1만6665가구로 각각 전달 대비 13%(9528가구), 27%(1만3077) 증가했다.

2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분할 상환 등 자금 부담을 느낀 서민들이 아파트보다 일반 주택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유형별 매매ㆍ전월세 거래량. [자료=서울부동산정보광장]
서울 유형별 매매ㆍ전월세 거래량. [자료=서울부동산정보광장]

내 집 마련의 꿈을 무기한 미루는 수요자들도 많아졌다. 불확실한 시장 전망과 공급과잉에 따른 가격하락 등 현실적인 우려에 은행에 손을 벌리기도 주저하고 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7099가구로 2월(4968가구)보다 늘었지만, 작년 같은 기간(1만2975가구) 대비 절반 가까이 줄었다.

아파트 매수전환은 크지 않은 가운데 비(非)아파트 매매는 꾸준했다. 집값이 비교적 저렴해서 자금 부담이 크지 않아서다. 3월 다세대ㆍ연립 매매 거래량은 4752가구로 전년 대비 14%(5422가구) 줄었고, 단독ㆍ다가구는 1525가구로 13%(1736가구) 감소하는 데 그쳤다.

한편 월세로 전환되는 비율은 아파트보다 일반 주택이 많았다. 서민의 집값 부담이 더 늘고 있다는 의미다. 한국감정원이 지난 1월 신고 기준 실거래 정보를 활용해 전월세 전환율을 산정한 결과에 따르면 주택종합 6.9%, 서울은 주택임대차보호법상 상한선인 6.0%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5.1%, 다세대ㆍ연립 7.3%, 단독ㆍ다가구 8.55% 순으로 나타났다.

and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우리아이 영어글쓰기, 어떻게 교육하나요]
'대통령 저격 포스터' 등장...여의도 '발칵'
GS건설이 분양하는 “마포자이3차”... 입주 때는 “분양가가 전세가
“광고야? 야동이야?”…유세윤 광고회사 CF 화제
비운의 쇼트트랙 선수 노진규…골육종 재발로 사망
“당구공만 보세요”…여신 등장에 ‘휘둥글’

박근혜 키즈 "손수조를 구하라"...새누리 당력 총집중
'발연기 논란' 연기자 "이민에 자살생각까지"
한보름, 가슴 다 보이는 섹시화보 ‘아찔’
GS건설이 분양하는 “마포자이3차”... 입주 때는 “분양가가 전세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