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 경기 LH, 5만4000가구 왕숙지구 3일 보상 시작
5만4,000가구가 들어서는 남양주 왕숙지구 조감도. 한국토지주택공사 제공
5만4,000가구가 들어서는 남양주 왕숙지구 조감도. 한국토지주택공사 제공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남양주 왕숙지구 토지·지장물 보상이 본격화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30일 경기 남양주시 왕숙지구 토지 등 소유자와 주민들에게 '손실보상 협의 요청' 문서를 발송하고 오는 3일부터 토지·지장물 등 협의보상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LH는 지난해 8월 토지 보상계획 공고를 내고 지장물 약 8,500동과 영업권 약 1,500건 등에 대한 기본조사를 올해 7월 완료했다.

협의보상 추진 기간은 앞으로 약 3개월이다. 이 기간 동안 1,000㎡ 이상의 토지를 양도하면 협의양도인 택지를 신청할 수 있고, 400㎡ 이상 토지를 양도한 소유자는 85㎡ 이하 분양주택 특별공급을 신청할 수 있다. 대토보상은 토지 등 소유자의 의견 수렴을 거쳐 내년 1월 중 계획공고를 내고 신청 접수를 받을 계획이다. 협의 기간 이후에는 수용재결 신청 등 후속 절차가 진행된다.

보상이 이뤄지는 남양주 왕숙지구는 865만㎡ 규모의 공공주택지구로 약 5만4,000가구 공급이 계획됐다. 오는 2023년 부지 조성공사를 시작해 이듬해 본청약을 거쳐 2026년 12월 입주 시작이 목표다. 이달 중에는 약 2,300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이 예정돼 있다.

LH는 남양주 왕숙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정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H 관계자는 "투명하고 공정한 보상을 위해 주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것"이라며 "주택 공급 확대와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남양주 왕숙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다원 기자 da1@hankookilbo.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