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 경기

올해 전국적으로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주거환경이 급격히 개선되는 지역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정비사업을 통해 대규모 아파트 타운이 들어서면 일대에 다양한 인프라가 형성돼 주거 선호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주거환경 개선은 집값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대표 지역으로는 안양시가 꼽힌다.

1일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지난 5년 동안(2017년~2021년) 안양시에는 총 1만7578가구의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공급됐다. 같은 기간 안양시 아파트 3.3㎡당 매매가 시세는 82.88% 오르며 경기도 평균 상승률 78.3%를 크게 웃돌았다.

지방에서는 부산 남구 대연동 일대에 2014년부터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현재(11월 30일 기준)까지 9761가구의 재개발·재건축 단지가 공급됐다. 여기에 대연3재개발과 대연8재개발까지 공급에 나서면 일대는 1만3000여 가구의 주거타운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남구 아파트 3.3㎡당 매매가는 지난 1년동안(2020년 10월~2021년 10월) 28.71% 상승하며 부산 평균 상승률(26.02%)를 상회했다.

수요자들도 정비사업 예정 지역으로 몰리고 있다. 올해 10월 경기 하남C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으로 분양한 '더샵 하남에디피스'는 30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8079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26.8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달 대전 용두동1구역 재개발사업인 '대전 하늘채 엘센트로'에는 15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060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46.8대 1의 경쟁률로 올해 대전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안양 어반포레 자연& e편한세상 조감도[사진=DL이앤씨]
안양 어반포레 자연& e편한세상 조감도[사진=DL이앤씨]
연내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지는 지역 내 신규 공급도 이어진다. 이달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일원에서는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안양 어반포레 자연& e편한세상'이 공급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29층, 18개동 총 4개 블록 2329가구 규모의 이 사업장은 조합원 물량과 임대 물량을 제외한 3개 블록, 전용 46~98㎡ 1087가구를 일반에 공급된다. 안양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사업지를 비롯해 공원, 녹지, 유치원 부지가 계획돼 있다. 지하철 1호선 안양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인근에 있는 금정역에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이 2026년 개통될 예정이다.

[김태진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