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 인천 "연평균 1.5%도 주택가격 상승률 장기 수렴치 반영"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10년간 임대료를 내고 거주하다 분양으로 전환해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는 '누구나집'에 대해 고분양가 논란이 일자 정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말 발표한 누구나집 시범사업지의 분양전환가격에 대해 "공모기관에서 상한금액을 제시하고 그 상한 범위 내에서 사업자가 실제 적용할 분양전환가격을 제시하게 함으로써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토부는 경기 화성 능동, 의왕 초평과 인천 검단 4곳 등 6개 후보지를 누구나집 시범사업지로 선정해 발표했다. 누구나집은 주변 시세 대비 85~90%의 임대료로 10년 동안 거주하다 분양 전환할 수 있는 분양가확정 분양전환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다.

국토부는 "상한금액은 해당 지역 아파트의 현재 감정가격에 앞으로의 사업기간 13년 동안 연평균 1.5%의 주택가격 상승을 가정해 제시했다"며 "감정가격은 시세를 반영하되 시세보다는 다소 낮게 책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평균 1.5%는 그간 주택가격 상승률이 장기적으로 수렴하는 수치를 적용한 것"이라며 "13년 후의 주택가격은 예측하기 어렵지만 장기 임대를 위해서는 가정이 필요해 신뢰할 수 있는 경험치를 활용했다"고 밝혔다. 또한 "사업자는 연 1.5%에 못 미치는 상승이나 하락에 대한 리스크를 감안해 사업에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이번에 발표한 6개 사업장의 확정 분양가도 현재 주변시세에 비해 높지 않다고 강조했다.

인천 검단 4개 사업지의 전용면적 84㎡ 확정분양가는 5억9400만~6억1300만원인데 주변 시세는 7억~10억원이라는 것이다.

화성 능동의 경우에도 같은 면적의 확정 분양가가 7억400만원인 데 비해 시세는 7억~8억5000만원이며, 의왕 초평도 확정분양가는 8억5000만원, 시세는 8억8000만~10억원이라고 국토부는 해명했다.

1096pages@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