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 인천


한화건설이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국내 최대 규모로 조성되는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1단계 건설 공사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인스파이어 복합엔터테인먼트 리조트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서편 제3국제업무지구 약 430만㎡ 부지에 4단계에 걸쳐 동북아시아 최대 규모 복합리조트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인천시에서 추진 중인 영종도 복합리조트 집적화 전략의 핵심사업으로, 이번에 한화건설이 본계약을 체결한 1단계 공사의 사업비로만 약 1조8000억원이 투입된다. 오는 2023년 개장 예정이다.

1단계로 약 1000실 이상 규모의 5성급 호텔 3개동과 1만5000석 규모로 국내 최대 다목적 아레나(공연장), 컨벤션 시설, 실내 워터파크, 패밀리파크, 외국인 전용 카지노, 상업시설 등이 들어선다. 

한화건설은 앞서 2019년 사전계약을 통해 1단계 공사를 착공한 상태다. 지난달 중순 인스파이어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가 약 1조8000억원의 자금조달을 성공하면서 본계약을 체결하게됐다. 그간 금융조달 이슈가 해결되면서 이후 사업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인스파이어의 모기업이자 미국 동부 최대 규모 복합리조트 운영 그룹인 MGE(Mohegan Gaming&Entertainment)는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를 글로벌 수준의 복합 엔터테인먼트 리조트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북미지역에서 모히건 선 리조트를 비롯해 9개 복합리조트를 성공적으로 운영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관광객 유치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달 30일 계약식에는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과 박경원 재무실장, 윤용상 건축사업본부장, 바비 소퍼 MGE 인터네셔널 대표, 앤드류 빌라니 인스파이어 대표, 켈리 설리번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MGE 해외사업 총괄 바비 소퍼 대표는 "이번 본계약 체결은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건설사업이 가속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화건설의 다양한 시공경험과 기술력을 통해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가 세계적인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은 "복합개발사업 분야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동북아 최대 규모가 될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의 1단계 건설공사를 성공적으로 완성할 것"이라며 "인천지역 경제 활성화 뿐 아니라 국가 관광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