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주택상업연구원 "정책적 요인 반영으로 실적치가 전망치를 밑돈 것이 영향"으로 분석
[서울경제] 9·13 부동산 대책을 비롯한 정부의 강력한 주택수요억제정책의 여파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주택사업 체감경기가 급락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12일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가 지난 달보다 13.3포인트 하락한 69.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의 경우, 지난 달 HBSI 전망치가 112.5까지 상승한 것에 반해 80.8로 급격하게 하락했으며, 경기(90.6)와 인천(94.2) 역시 각각 67.6, 65.3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또한 지난달 실적치도 서울 77.0, 경기 71.4, 인천 60.0으로 전망치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도 전국 실적치는 전망치(82.3)보다 9.8포인트 낮은 72.5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이에 대해 “9·13 대책, 9·21 공급대책 등 정책적 요인이 지난달 주택공급시장에 반영되면서 9월 실적치가 전망치보다 매우 낮았고, 이달 전망치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지역별 HSBI 10월 전망/주택산업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지역별 HSBI 10월 전망/주택산업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이외에도 재개발·재건축·공공택지 10월 수주전망이 재개발 86.5, 재건축 84.6, 공공택지 87.2를 나타내면서 주택사업자의 주택건설 수주가 힘든 상황을 보여줬다. 특히 수주의 경우, 정부의 계속되는 규제와 물량 감소로 인해 정비시장이 위축했고, 서울·수도권과 부산 등 광역시 주요 정비 사업장을 중심으로 치열한 경쟁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연구원은 “최근 5년간 10월 HBSI 전망치의 하락 기조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지방을 중심으로 공급시장에 대한 정책적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공급시장 위험관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하는 수치로,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이다. 이 수치가 기준선인 100을 이상이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대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아지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