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노컷뉴스 | CBS노컷뉴스 윤석제 기자 | 입력 2019.06.25 15:09 | 수정 2019.06.25 15:09
(사진=대우건설 제공)
(사진=대우건설 제공)
서울 서남권 알짜 입지로 공사비 1800억 원 규모의 재개발 사업인 구로구 고척4구역이 오는 28일 조합원 총회에서 시공사를 선정한다.

고척4구역은 구로구 고척동 148번지 일대에 용적률 269.8%을 적용해 지하4층~지상 최고 25층, 10개 동 938가구와 부대복리시설 등의 건립으로 계획된 재개발 사업이다.

고척4구역 시공사 선정 수주전에서는 상반기 정비사업 수주 실적이 있는 대우건설과 올해 수주 소식이 없는 현대엔지니어링이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정비사업의 전통강자와 후발주자의 매치로 대결구도를 그리고 있다.

최근 2년 여 간의 정비사업 수주내역을 보면 대우건설은 강남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수주이력을 착실히 쌓았다.

지난해에는 ▲인천 미추홀구 학익3구역 재개발 ▲수원 영통1구역 재개발 ▲서울 영등포구 신길10구역 주택재건축 등을 수주해 5259억원의 일감을 확보했다.

또 앞서 2017년에는 ▲서울 신반포15차 재건축사업▲서울 관악구 신림2구역 재개발 ▲부산 남구 감만1구역 재개발 ▲대구 수성구 파동강촌2지구 재건축▲경기 과천시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서울 성동구 행당7구역 재개발▲경기 의왕시 오전다구역 ▲경기 부천시 송내1-1구역재건축▲대구 중구 동인3가 재개발 등의 수주 실적이 있다.

최근 공개된 고척4구역의 입찰제안서를 분석해 보면 총 공사비는 양사 모두 비슷하나 특화안 공시비 및 공사기간 등에서 대우건설이 후한 점수를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별도로 제출한 특화계획안에서 대우건설은 3.3㎡당 432만원인 반면, 현대엔지니어링은 본 안과 동일하게 3.3㎡당 447만원으로 공사비가 현대엔지니어링에 비해 3.3㎡당 15만원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착공시기를 보면 대우건설이 가능한 빨리 공사를 마루리 하겠다는 의미를 전달했다. 공사기간은 대우건설 34개월, 현대엔지니어링 35개월로 1개월의 차이가 발생했다.

이주대여비 조건은 ▲대우건설 '기본이주비(LTV40%)+추가이주비(LTV30%)'▲현대엔지니어링 '기본이주비(LTV40% +추가이주비(LTV40%)'을 각각 제안했다.

추가이주비가 적은 대신 대우건설은 사업촉진비 150억 무이자 지원을 통한 다주택자, 담보한도부족자, 세입자 문제를 해결해 주겠다고 제안했다.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BS노컷뉴스 윤석제 기자] yoonthomas@cbs.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