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임대료 인상 연 5% 이하 상생협약체결, 건물주에 리모델링 최대 3000만원 지원
협약기간 5→10년, 환산보증금은 6억1000만원으로 인상
지난해 장기안심상가로 선정된 상가 모습 [사진 제공 = 서울시]
지난해 장기안심상가로 선정된 상가 모습 [사진 제공 = 서울시]
서울시는 오는 7월 26일까지 10년 이상 임대료 인상 부담 없이 안심하고 영업할 수 있는 '서울형 장기안심상가' 30~40곳을 선정한다고 25일 밝혔다.

임대료 상승률 '연 5% 이내', 안정적 영업 10년 이상'이 보장되는 '서울형 장기안심상가'는 임대료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들을 돕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 중이다. 현재까지 총 118곳이 선정됐으며, 이를 통해 총 404건의 임대인-임차인간 상생협약이 체결됐다. 시는 오는 2020년까지 2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작년 1월 '상가임대차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장기안심상가 환산보증금도 4억원에서 6억10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고, 같은 해 10월에는 '상가임대차법' 개정으로 계약갱신요구 기간이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됨에 따라 임대인과 임차인간 체결하는 장기안심상가의 상생협약기간도 10년으로 늘었다.

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선정된 '서울형 장기안심상가'의 평균임대료 인상률은 연 1% 미만이며 작년 선정된 31곳의 임대료 인상률은 0%였다.

시는 선정된 '서울형 장기안심상가'에 리모델링 비용으로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범위는 ▲방수 ▲단열 ▲창호 ▲내벽 목공사 ▲도장 ▲미장 ▲타일 ▲보일러 ▲상·하수 ▲전기 등 건물내구성 향상이 목적인 보수공사다. 단, 점포내부 리뉴얼 등 인테리어 비용은 제외된다.

모집 공고일(6월 26일)을 기준으로 임차인이 영업을 하고 있으며 10년 이상 임대료(차임 또는 보증금)를 5% 이하로 임대인-임차인간 상생협약을 체결한 상가면 지원할 수 있다. 신청은 건물주가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으로 오는 7월 26일까지 하면 된다. 장기안심상가 신청시 건축물대장 상 위법건축물은 신청할 수 없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