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앵커> 붉은 수돗물 공포가 전국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예상밖 악재로 주민들의 재산손실까지 우려되는 상황인데, 도시정비 관련 기준부터 시급히 손봐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릴 전망입니다.

첫 소식 이근형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까지 붉은 수돗물 논란이 불거진 지역은 서울 문래동과 인천 서구, 경기도 안산과 평택, 충북 청주 등입니다.

관련 제보가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수돗물 공포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모습입니다.

피해지역에서는 주택 매수 기피 움직임까지 감지됩니다.

[인터뷰] 인천 서구 A공인중개사

“계약을 하려고 하셨다가도 적수가 소문이 났다고 하시면서 어린이가 있는 집들은 조금 그러신 것 같고요”

[인터뷰] 서울 문래동 B공인중개사

“주민들은 좀 조심스러워 하시죠. (생수병에)차종류 뭘 하나 섞어 놨었거든요. 약간 붉은 빛이 옅게 났는데 이게 그 적수냐고 물어보시는 분도 있었어요”

필터와 식수 구매를 비롯해 자체 정화장치까지 설치하는 등 주민 부담도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피해지역 주민

“(필터를) 심할 경우 한달, 그렇게 안심하면 두달로 교체할 수 있다고 나와 있었거든요. 근데 제가 봤을 때는 이상태면 한달도 안될 것 같아요"

이처럼 도심지역 노후화가 사회문제로 확산되면서 도시환경정비 기준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앞서 정부는 정비사업 심사에서 건축물의 구조적 안전성을 중점으로 보도록 정책을 바꿨는데 정작 주민들의 생활불편을 도외시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인터뷰] 두성규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정부는 재건축 부분에 대한 규제를 상당히 강화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부동산 정책이라는 차원이 아니라 해당 거주하시는 분들의 생활상 불편이나 안전의 문제 이런 부분들을 심도있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보는 거죠."

뿐만아니라 신축아파트도 적수 문제를 피해가지 못하는 만큼 단순 정비사업을 넘어 도시 기반시설 관리 측면에서 당국의 예산 확대가 강조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근형입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