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최고급 주거단지 명성 '확인'

[ 민경진 기자 ]

최고급 주거단지인 서울 한남동 ‘한남더힐’(사진)이 또다시 80억원대에 거래됐다. 이번이 세 번째다.

25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한남더힐 전용면적 244㎡(3층)가 이달 중순 82억원에 거래됐다. 이 주택형은 지난 1월에도 84억원(3층)에 팔렸다. 2016년 12월에도 같은 주택형이 82억원에 거래됐다. 이로써 이 주택형은 80억원대 시세를 완전히 굳혔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남더힐은 용산구의 대표적인 고급 주거 단지다. 전용 244㎡ 공시가격은 55억6800만원이다. 서초구 트라움하우스5차(68억6400만원)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공시가격이 높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대기업 오너 일가와 유명 연예인들이 이곳에 아파트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지 주변에는 전통 고급 주거지인 유엔빌리지, 나인원한남 등이 있다. 인접한 한남뉴타운도 정비사업을 추진 중이어서 향후 인기 주거지로서의 입지가 한층 더 강화될 것이란 게 부동산업계의 분석이다. 총 600가구 단지지만 전용 243~244㎡는 36가구에 불과하다. 각각 복층형과 펜트하우스형으로 나뉜다. 한남동 H공인 관계자는 “전용 243㎡ 이상 물건은 자산가들의 실거주 수요가 대부분”이라며 “시장 분위기와 상관없이 그때그때 거래되는 게 시세”라고 설명했다.

이 단지는 연말·연초의 부동산 시장 침체 분위기에 아랑곳없이 연이어 신고가를 기록했다. 전용 240㎡(11층)는 지난 2월 66억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찍었다. 3~4월에도 63억~65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이 단지 전용 59.7㎡(6층) 역시 4월 중순 19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역대 최고 기록이다.

한남더힐은 옛 단국대 자리 약 13만㎡ 규모 부지에 건립됐다. 지하 2층~지상 최고 12층 높이다. 32개 동에 전용 59~249㎡ 600가구 규모다. 대우건설·금호산업 컨소시엄이 지었다.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로 고급 피트니스센터, 수영장, 골프장, 콘퍼런스장 등이 설치돼 있다. 주차 대수는 가구당 2.9대 정도로 넉넉한 편이다. 입주 시기는 2011년 1월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네이버에서 한국경제 뉴스를 받아보세요
한경닷컴 바로가기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