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국토교통부, 6월 전국 미분양 주택 통계 발표
사진=박효상 기자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전국 미분양 주택이 지난달보다 4% 늘었다. 공사가 끝났지만 입주자를 찾지 못한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은 2.5% 줄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1만6289호로 전월(1만5660호) 대비 4.0%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미분양 물량은 지난 3월 1만5270호까지 내려간 이후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수도권 미분양은 1666호로 전월 대비 27.9% 늘었고, 지방은 1만4623호로 전월 대비 1.9% 증가했다.

규모별로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523호로 전월 대비 8.7% 줄었지만, 85㎡ 이하는 1만5766호로 전월대비 4.5% 늘었다.

건물이 완공된 뒤 입주자를 찾지 못한 '준공 후 미분양'은 전국 9008호로 전월 대비 2.5% 감소했다.

올 상반기 전국의 주택 인허가 물량은 23만761호로 전년 동기(18만8848호) 대비 22.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은 11만7039호로 전년 동기 대비 17.0% 증가했고, 지방은 11만3722호로 28.0% 늘었다.

인허가 물량 중 아파트는 17만1574호로 전년 동기 대비 24.8%, 아파트 외 주택은 5만9187호로 15.1% 각각 증가했다.

상반기 주택 착공 물량은 전국 26만9289호로 전년 동기 대비 23.5% 증가했다. 이중 수도권 아파트 착공 물량은 10만4788호로 2005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asj0525@kukinews.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