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한국경제TV 임동진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시장 상황이 불확실함에도, 상업·업무용 부동산에 투자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총 5만1,062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거래량이 3만6,984건이었던 점과 비교하면 38.1% 증가한 수치다.

2019년의 경우 3만5,307건이었다.

이처럼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가 늘어난 이유는 정부의 고강도 주택 규제로 갈 곳을 잃은 유동 자금이 상대적 진입 장벽이 낮은 상업·업무용 부동산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리얼투데이는 "특히 유동인구가 풍부한데다 입주민 수요까지 두고 있는 역세권 단지 내 상가가 많은 투자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공급에 나선 역세권 단지 내 상가는 분양과 동시에 계약이 빠르게 마감되고 있다.

지난 1월 지하철 1·2호선 환승역인 신도림역과 1호선 구로역 역세권에서 공급된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 단지 내 상가는 계약 시작 후 5일 만에 완판했고,

지난 4월 인천 지하철 1호선 국제업무지구역 역세권에서 분양한 ‘더샵 송도 아크베이’ 단지 내 상가도 단기간 내 계약을 마감했다.

또, 지난 7월 지하철 9호선 증미역과 가양역 역세권에서 분양한 ‘마스터밸류 에이스’ 지식산업센터 단지 내 상가는 분양 시작과 동시에 당일 모두 완판했으며,

지난 7월 22일 입찰을 진행한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 단지 내 상가 역시도 입찰 이틀 후인 24일 분양 100% 완료 현수막이 현장에 걸렸다.

올 하반기에는 서울 1호선 소사역 인근 ‘힐스 에비뉴 소사역’, 대구 2호선 신매역의 ‘시지 하늘채 스카이뷰’ 등 전국 주요 역세권 지역에서 단지 내 상업시설이 분양할 예정이다.

임동진기자 djlim@wowtv.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