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지역별

11월 올해 막바지 아파트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전국적으로 일반 분양 물량만 4만7509가구로 작년 11월(1만7177가구)의 약 3배에 달한다. 아파트 공급 갈증이 다소 해소되는 분위기이지만, 올해 전체적인 분양 실적은 작년에도 못 미칠 전망이다. 특히 서울에서 신규 분양 공급이 저조한데, 1만2000가구가 넘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둔촌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 등 대형 재건축 단지들이 아직도 분양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김연정 객원기자
지난 14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김연정 객원기자

28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다음 달 전국에서 아파트 6만164가구(사전 청약, 신혼희망타운, 임대 포함)가 공급될 예정이다. 일반 분양은 4만7509가구이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29개 단지, 1만8482가구로 가장 많다. 이 중 절반 가까운 8941가구가 3기 신도시 등 사전 청약 2차 물량이다. 경기에 이어 경북(4700가구), 인천(3872가구), 부산(3555가구), 충남(3529가구), 경남(3076가구) 등의 순서로 물량이 많다.

서울에서는 은평구 역촌1구역 재건축(752가구) 등 11월에 2067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부동산R114 조사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 전체 분양 물량은 1만6810가구로 연초 전망치(4만4722가구)의 38%밖에 되지 않는다. 이대로면 2012년(1만8484가구) 이후 서울에 가장 적은 아파트가 공급된다. 강동구 둔촌주공을 포함해 서초구 방배5구역, 동대문구 이문1구역 등 올해 분양을 준비했던 단지들이 줄줄이 내년으로 일정을 연기한 상태다.

분양 물량이 줄면서 서울 청약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12개 단지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은 162.9대1로 작년(88.2대1)의 두 배 수준이다. 지난달 1순위 청약을 받은 강동구 상일동 ‘e편한세상강일어반브릿지’에는 389가구 모집에 13만1447명이 몰려 337.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