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지역별 > 서울 성남 고등지구·판교신도시 등 저렴한 분양가에 개발 호재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이달부터 아파트 분양 물량이 대거 쏟아질 예정인 가운데 신도시나 택지지구에 들어서는 마수걸이 단지가 주목받고 있다. 아직 개발 초기 단계라 분양가가 저렴한데다 향후 주변 인프라 개선으로 몸값이 높아질 가능성이 높아 수요자들의 관심을 사고 있다.

신도시 주변이나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주변에서 분양한 아파트의 청약 성적표도 우수한 편이다. 지난해 7월 평촌신도시 인근에서 분양한 평촌더샵아이파크의 경우 1순위 청약에서 239가구 모집에 8706명이 접수해 평균 36.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또 지난해 서울 상암지구 인근에서 분양한 고양향동호반베르디움 B2블록(31.1대 1)이나 미사강변도시 주변에서 공급된 하남힐즈파크푸르지오 2블록(19.2대 1), 평촌신도시 인근 포일센트럴푸르지오(18.7대 1) 등도 지난해 경기도 전체 평균 청약 경쟁률(9대 1)을 크게 웃돌았다.

△호반건설이 이달 경기 성남 고등지구에서 분양하는 ‘성남 고등 호반베르디움’ 조감도[호반건설 제공]

대선 이후 나오는 택지지구 내 마수걸이 아파트로는 ‘성남 고등 호반베르디움’이 있다. 호반건설이 이달 경기도 성남 고등지구에 공급하는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4층, 19개동 총 768가구(전용 84㎡)로 지어진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분양가는 3.3㎡당 1900만원선으로 책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가격은 단지 인근에 있는 판교신도시(3.3㎡당 2456만원)나 강남구 세곡동 일대(3.3㎡당 2352만원) 아파트 시세보다 저렴한 수준이다.

성남시 수정구 고등등과 시흥동 일대 57만㎡ 규모의 공공택지지구인 성남 고등지구는 서울 강남 및 판교신도시와 가깝고 인근에 판교창조경제밸리가 입주하면 배후 주거지가 될 전망이다. 다만 지하철 등 대중교통 편의성이 떨어지고 소음을 유발할 수 있는 서울공항과 가깝다는 점은 단점이다.

경기 서남부 대표신도시인 판교신도시에서는 이달 1000가구가 넘는 대규모 브랜드 아파트가 공급된다. 지난 2013년 알파리움 분양 이후 약 4년 만이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516번지 일원 한국식품연구원 이전 부지에 공급되는 판교 더샵 퍼스트파크는 지하3층 ~ 지상25층, 아파트 15개동 총 122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은 84~129㎡로 중대형으로 구성된다. 단지 앞에 남서울CC가 있어 골프장 조망이 가능하고, 남쪽에는 탄천지류인 쇳골천이 흐르고 북쪽에 안산(근린공원 조성)이 감싸있는 풍수리지상 전형적인 배산임수형 입지를 자랑한다.

경기도 안산 주거 선호지역인 고잔신도시에서는 다음달 GS건설의 ‘그랑시티자이2차’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난해 4283가구를 완판하며 분양시장에서 그 가치가 증명된 그랑시티자이 1차의 후속작이다. 그랑시티자이 2차는 지하 2층~지상 최고 49층, 14개동 총 3370가구(오피스텔 포함) 규모로 지어진다. 이 아파트는 단지는 안산시 교통혁신으로 평가받고 있는 신안산선을 단지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고, 국내 최대 에코벨트의 완성인 ‘세계정원 경기가든’(가칭) 등 굵직한 호재의 최대 수혜 단지로 미래가치가 높다.

김기덕 (kiduk@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